달력

1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thoughts'에 해당되는 글 64건

  1. 2009.03.25 생각들 (1)
  2. 2008.12.02 기적
  3. 2008.09.06 눈물 (6)
  4. 2008.07.30 생각하는 사람
  5. 2008.06.1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6. 2008.04.18 침착성과 순발력 (5)
  7. 2008.01.21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8. 2008.01.20 공부, 공부, 공부 (4)
  9. 2007.12.03 감흥의 역치 (2)
  10. 2007.11.26 쉬지 않고 돌아가는 세상 (3)

생각들

Thoughts 2009. 3. 25. 00:20
요즘 하는 생각들.

네트워크를 연구한다지만, 내가 속한 네트워크에는 얼마나 공헌을 하고 있는가.

모든 이익을 취할 수는 없다.

머릿 속 따뜻한 생각은 왜 말로 손으로 몸짓으로 표현되지 않는가.

시간은 왜 항상 생각보다 빨리 흐르는가.

운동을 해야겠다 맘먹으면 왜 자꾸 작심삼일인가.

기타 등등.

지나가는 생각이라도 잡아두면 좋겠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 적어본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들  (1) 2009.03.25
기적  (0) 2008.12.02
눈물  (6) 2008.09.06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4.11 13:55

    동감, 동감, 동감

기적

Thoughts 2008. 12. 2. 23:52
유난히 쓸쓸한 밤에는

인생이란 어딘가에 있을 기적을 찾아가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이건 어쩌면, 좋은 것만 보려는 자기 보호 기제.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들  (1) 2009.03.25
기적  (0) 2008.12.02
눈물  (6) 2008.09.06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물

Thoughts 2008. 9. 6. 23:22

어릴 때는 별 것 아닌 걸로 울기도 많이 했던 것 같은데,



요즈음은 왜이리 메말랐는지..





영화 눈물이 주룩주룩(?そうそう, 2006)을 보았다.



제목과 다르게 담담한 느낌이었다.





이야기가 그닥 슬프지 않아서인지,



아님 내가 정말 메말라서인지 모르겠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들  (1) 2009.03.25
기적  (0) 2008.12.02
눈물  (6) 2008.09.06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n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07 03:29

    담담해지기도 하고... 바빠서 그냥 모든 감각이 무뎌진거 아닐까?<br />
    <br />
    사실 나이가 들수록 내가 또는 주변에서 겪게되는 슬픈일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감정이 동요하는 역치가 높아가는 거 같아..<br />
    <br />
    (글구 나는 일본 영화는 어딘가 정서가 안맞아서 잘 공감이 안되더라...)

  2. sylu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07 20:51

    연구실 일에 찌들어서 그래.<br />
    내가 전에 버스정류장에서 되게 반갑게 은상아! 했더니,<br />
    그때도 담담하더라-_-;

  3.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08 15:31

    으흑.. 난 맨날 담담해 ㅠ

  4. zzu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09 15:19

    내가 일본 멜로를 정말 좋아하긴 하지만<br />
    눈물이 주룩주룩의 그 황당함은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

  5.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12 10:12

    앗.. 그럼 제가 이상했던 건 아니군요!<br />
    영화가 문제였네... ㅠ

  6. san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9.13 17:00

    치... 그래도 넌 담담한 은상이! :P

생각하는 사람

Thoughts 2008. 7. 30. 20:11

읽기를 자주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바보가 된다.



요즘은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  (0) 2008.12.02
눈물  (6) 2008.09.06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몇 시간 뒤면 Apple의 WWDC(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2008이 열린다.



오늘 내가 궁금한 건,



1. 3G iPhone이 출시될 것인가?

2. 2G랑 얼마나 차별화 되었는가?

3. 한국 시장에서 쓸 수는 있을까?



이렇게 세 가지 정도다.





루머는 너무 많아 일일히 따져보기도 힘들지만,



오늘 발표로는 1번과 2번 정도나 답을 알 수 있겠지 싶다.



3번은... 얽힌 문제가 너무 많은게 아닐까;  





그래도, 기대하는 것이 많기에, 한국에서 쓸 수 있으면 좋겠구나.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물  (6) 2008.09.06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지츠 (a@a.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6.11 18:33

    과연 한국에 나오려나..

  2.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6.18 16:37

    안나오면 뭐, 안쓰면 되지 ㅋㅋㅋㅋ

침착성과 순발력

Thoughts 2008. 4. 18. 20:22


가끔 TV에서 하는 퀴즈 프로그램을 보고 있노라면

저런 프로그램에서는 당황하면 안되고 생각의 전환이 빨라야 겠구나 하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 침착성과 순발력이 동시에 필요한 것이다.



오늘 수업에서 Project Financing에 대해 듣고나서 질문을 하는 시간이 있었다.

이 수업은 질문이 성적에 반영되기 때문에 오늘은 꼭 질문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던 나는,

강의가 끝나가면서 급히 질문거리를 생각해봤다.



그런데 마땅히 질문할 거리가 떠오르지 않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하나 둘 손을 들고 있을걸 보자 조바심이 났고,

더더욱 아무 생각도 나지 않게 되었다.



잠시 후 천천히 강의내용을 되짚어 보다가 질문할 거리를 드디어 찾았다!

국내 PF와 해외 PF의 기대 수익률의 차이가 시사하는 바는 무엇인지,

그걸 질문하려고 하는 순간.

강의는 끝났고 마지막 질문을 받고 있었다.



후. 역시 침착성과 순발력이 필요하다.





ps. 다음엔 꼭 질문해야지..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다음주는 시험 본다 -_-;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하는 사람  (0) 2008.07.30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감흥의 역치  (2) 2007.12.03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9 00:10

    질문도 습관인 것 같애

  2. san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9 16:44

    아아 완전 나같아.. 8명이 듣는 섭에서 다들 손들고 난리 났는데 나혼자 늘 shy girl이야..<br />
    그게 영어탓도 있는데 그 손들기가 넘 힘들더라..

  3. mars (hwasungmars@hotmail.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19 19:39

    wordpress! wordpress!! wordpress!!!

  4.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4.21 01:25

    안, sangin / 응 그러게 말야. 도통 질문 만들기가 어려워 -_-<br />
    mars / 그게 저도 고려중인데.. oriel쪽 메일은 확인 안하시나요? ;ㅁ;

  5. san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5.02 12:56

    메롱 난 드뎌 질문했지롱! ㅎㅎㅎㅎ<br />
    친구들이 나 하두 조용히 있으니까 말시키고 싶어서 쌩인쌩인~ 막이래서 결국 입을 열었지 ㅠㅠ

스티브 잡스(Steve Jobs)의 키노트는 보기 편하다. 그는 알아듣기 쉬운 말을 골라 사용하며, 또렷이 말해준다.


그래도 몇년 전엔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잘 알아듣기 힘들었다. 미드로 단련된 요즘엔 그나마 좀 낫다. ^-^


각설하고, 지난 주였나. 맥북 에어(MacBook Air)를 발표했던 키노트가 있었다. 항상 그렇듯이 이 인기 있는 잡스의 키노트는 초반엔 보기 힘들다. 제 아무리 날고 기는 Akamai의 솔루션을 사용하더라도 사용자가 폭주하기 때문에 좀 느리고.. 답답하다.


미뤄뒀다가 오늘 페이지를 들어갔더니, 글쎄. HD 스트리밍을 선택할 수가 있더라.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page: http://events.apple.com.edgesuite.net/f27853y2/event/index.html?internal=fj2l3s9dm


내 모니터 해상도보다 큰 화면이 KT 회선에서 끊김없이 잘 나온다. 이젠 스트리밍 비디오도 이만큼 하는구나..


HD 재생을 위한 환경은 다 갖춰졌다. PC의 성능, 네트워크의 용량 .. 누가 앞장서 활용하느냐 하는 문제가 남았는데, 애플(Apple)이 이를 잘 보여줬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3G iPhone에 대한 기대  (2) 2008.06.10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감흥의 역치  (2) 2007.12.03
쉬지 않고 돌아가는 세상  (3) 2007.11.26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rs (hwasungmars@hotmail.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2 08:05

    이놈이 공부는 안하고 도영상이나 봐! ㅎㅎ 잡스 아저씨가 발표 잘하지. 사실 가만 생각해보면 Macbook Air가 상당히 애매한 제품인데도 불구하고 설득력있게 잘 보여주잖아. 개인적으로 나같으면 안산다. 베터리도 갈수 없고, 디비디 드라이브도 없고, 비싸긴 정말 비싸더군.

  2.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3 21:15

    맥북 에어의 용도라면.. 학교에 노트 대신 갖고 다니면 적당할 듯 하긴 해요 ㅋㅋ 그런데 가격이 ㅠ

  3. mars (hwasungmars@hotmail.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4 17:46

    학교에 노트 대신 갖고 다닐려면 타블렛이 더 좋을 듯... 나 같이 수식이랑 그림 잔뜩 쓰는 사람은 일반 노트북으로 안된다ㅡㅡ;;

공부, 공부, 공부

Thoughts 2008. 1. 20. 00:26

TV 채널을 돌리다가 MBC에서 하는 다큐멘터리를 보고 있다.


한국의 다람쥐 쳇바퀴는 이젠 뭐 식상한 주제이고,

핀란드의 교육은 신선했다.


등수가 뭐가 중요해?

이해하면 그만 아닌가.


사실 대학에 와서는 경쟁이 좀 줄었다고 생각했다.

많은 수업이 절대평가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느 순간 학교 정책이 상대평가 위주로 변해 버렸다.

개인적으로 등수를 점수로 바꾸어버리는 상대평가는 별로라고 생각한다.

(물론 학점 인플레이션의 문제점도 인식하고 있지만....)


매일매일 꽉 짜여진 학습 일정으로 움직이는 생활이 행복한가?

등수와 점수에 울고 웃는 생활이 행복한가?


생각해 볼 일이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침착성과 순발력  (5) 2008.04.18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감흥의 역치  (2) 2007.12.03
쉬지 않고 돌아가는 세상  (3) 2007.11.26
깜짝 놀랄 때  (0) 2007.11.22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룬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0 10:03

    그래서 난 학점에 신경을 덜 쓰기로 마음먹었어요.

  2.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1 23:48

    ㅇㅇ 좋은 생각!

  3. 디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3 01:18

    저도 시러염 뿌우 'ㅅ'

  4.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1.23 21:15

    복학 얼마 안남았지? ㅋㅋ 축하~

감흥의 역치

Thoughts 2007. 12. 3. 22:19

매일 감동이나 즐거움을 느끼는가.

아니다. 오히려 요즘은 매일 지루함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요즘 들어 쉽사리 지루해지는 것은 왜일까.



종강파티 개강파티, 설레임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자리,

동문회, 한 때 같은 장소나 시간을 공유했던 사람들의 모임,

동아리, 취향을 공유하는 사람들,

서너 시간 수업을 듣고 난 뒤 찾아오는 점심 시간,

친구가 MD에 편집해 온 자신만의 베스트 음악을 들어보라며 권하던 자습 시간,

만나서 인사하고 밥먹고 노래방 가는 것만으로 즐거웠던 교류 동아리와의 인사 자리,

고등학교 연합 동아리를 만들겠다며 이리 뛰고 저리 뛰며 부딪히던 시절.

짝을 바꾼다는 설레임에 괜시리 긴장하던 자리 바꾸기 바로 전 날,

이런 저런 대회에 나간다며 수업 쏙쏙 빼먹고 다녔던 기억,

제비뽑기로 정한 상대에게 나를 숨기고 이리 저리 챙겨주던 마니또,

창문 틈으로 들어 온 참새가 유리인 줄 모르고 있는 힘껏 날아올라 부딪혀 죽고 말았던 슬픈 기억,

삐약삐약 소리에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시간가는 줄 몰랐던 노랑 병아리..



시간을 돌이켜보면 기쁨의 추억엔 어떤 커다란 일만 있던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작고 소중한 게 더 많았던 것일지도 모른다.



그냥 문득, 감동을 받기까지 필요한 자극이 너무 커진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감흥의 역치라고 할까. 스쳐지나가는 작은 것에 집중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주마간산이라고 했던가. 말을 달리며 산천을 구경하면 아무래도 대강대강.



인간관계에 있어서도 그렇다. 뒤돌아보면 어떤 사람이든 좋은 점으로 평가받아야 옳은 것 같다.

나쁜 점이 눈에 쉽게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 좋았던 점이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

그 좋았던 점이 어떤 작은 것이든지 말이다.



그래 이제 다시 작은 것에 주목해야겠다.

그렇다고 소심하고 째째해지겠다는 건 아니다.

지나치게 커져 버린 듯한 감흥의 역치를 낮추어 보겠다는 거다.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t goes HD!: Macworld 2008 Keynote Address  (3) 2008.01.21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감흥의 역치  (2) 2007.12.03
쉬지 않고 돌아가는 세상  (3) 2007.11.26
깜짝 놀랄 때  (0) 2007.11.22
흔들리는 사람들  (8) 2007.10.24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5 10:47

    아아아.. 구구절절 공감이야...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18 15:49

    세상의 모순이다. 사람이 어쩔 수 있는 게 아녀~

어제 집에 있는데, 문자가 왔다. 택배가 왔으니 편의점에서 찾아가라는 거였다.



어제는 일요일인데!!



게다가 그 주문은 토요일 새벽에 했던 거였다.



그러니 토요일 주문 -> 토요일 발송 -> 일요일 도착이 되었던 것이다.







와 정말 세상은 쉬지 않고 돌아가는구나...

'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부, 공부, 공부  (4) 2008.01.20
감흥의 역치  (2) 2007.12.03
쉬지 않고 돌아가는 세상  (3) 2007.11.26
깜짝 놀랄 때  (0) 2007.11.22
흔들리는 사람들  (8) 2007.10.24
근황  (2) 2007.10.13
Posted by penc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룬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27 03:41

    참 교훈적인 이야기로구만

  2. 상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1.28 06:53

    부럽소.. 여기는 두주 걸려야 오는것도 많아<br />
    역시 서울이 좋아 ㅠㅠ<br />
    나 좀전에 12월에 한국가는 뱅기표 끊었엉~~~

  3.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12.03 21:51

    시룬드 / ㅇㅇ 교훈을 얻었어<br />
    상인 / 한국에선 두 주 걸리면 난리 날듯 ㅎㅎㅎ 12월에 보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