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2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  
  •  
  •  
남자 배우들은 차치하고라도, 제니퍼 애니스톤, 스칼렛 요한슨, 드류 베리모어 등 출연진이 화려해서 눈길을 끌었다.
어딘가 응모한 시사회가 당첨되었다고 연락이 와서, 정말 오랫만에 드림시네마에 다녀왔다.

같이 간 지인은 '소녀영화를 보러가냐'며 대단하다고 하였는데 '에이 설마'하고는 가버렸다.
말마따나 영화관에는 여성이 80%는 되는 듯, 장면마다 꺄악꺄악하였다.

이런 류의 로맨틱 코미디라면 흔히 등장할 가벼운 웃음 요소도 잘 갖추어져 있고,
결말이 좀 예상되긴 했지만 다양한 에피소드로 즐거웠다.

몇 마디 더 언급하고 싶은게 있지만, 보러 갈 사람들을 위해 참는 게 낫겠다.
단, 섹스 앤 더 시티 류의 영화에 진저리를 친 경험이 있다면 하품이 날게 뻔하므로 주의하자.

'Mov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3) 2009.02.10
키친  (0) 2009.02.09
내 청춘에게 고함  (2) 2006.08.26
라 빠르망 (L'Appartement, 1996)  (0) 2006.06.17
투사부일체  (2) 2006.02.04
설 연휴 동안 본 영화들  (3) 2006.01.31
Posted by pencil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rs (hwasungmars@hotmail.co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10 22:55

    I am impressed that you have survived and enjoyed this movie!

  2.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12 00:23

    ㅎㅎ 저는 나름 재미있더라구요~ 형은 안보실건가봐요 ㅎㅎ

  3. san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02.17 18:41

    역시 시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