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2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나는 폭력의 세기를 고발한다


박노자


인물과사상사

2005년 7월


20세기가 시작되면서부터 국가주의, 민족주의가 국내에 유입되었다. 그리하여 고루한 유학자로부터 개화파에 이르기까지 힘을 물신화하는 문화가 형성되었다. 일본과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에 전해진 서양의 모습과 사상은 동경을 불러일으켜 사상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으나 그 수용 과정에서 일본과 중국의 영향, 지배층의 영향을 받아 변형되었다. 그 뒤 일본 제국주의 시대를 거쳐 군사정권에 이르기까지 국가주의와 민족주의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힘의 흐름이 우리 사회를 지배했다. 


이것이 이 책을 흐르는 주장이다. 국사 교과서에서 다루지 않은 근대의 사회상과 유명인들의 의식을 엿볼 수 있는 자료를 많이 제공하여 신선하였고, 근대에 대한 내 이해와 다른 점이 많았던 만큼 충격적이었다. 특히 군대의 조직과 운영, 힘에 대한 믿음에 대한 한결같은 조선 지식인들의 반응이 놀라웠다. 그리고 국가주의와 민족주의의 틀에 맞춰 역사를 재해석해 온 과정이라든지 한국 사회에 뿌리깊게 박힌 군사문화를 제3자의 시선에서 보는 듯한 느낌이 특이했다. 

 

Posted by pencil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