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62022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조엘 온 소프트웨어 표지

조엘 온 소프트웨어
유쾌한 오프라인 블로그

조엘 스폴스키 씀
박재호, 이해영 옮김

에이콘출판
2005년 4월

전부터 Joel Test로 유명 블로거의 대열에 올랐던 조엘 스폴스키의 블로그가 책으로 나왔다.
사실 발매 전부터 저자인 박재호님의 블로그에서 관련 소식을 접할 수 있어서 더욱 기대가 되었었다.

그동안 틈틈이 http://www.joelonsoftware.com에서 조엘의 글들을 접하곤 했었는데,
역시 언어의 한계 때문인지, 자주 읽어보지는 않았었다.
(한글 번역판도 게시되어 있지만, 모든 글이 번역된 것은 아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 관리자, 그리고 업체의 사장으로서 그의 식견은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는 경지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소프트웨어 세상에 일어나는 많은 문제에 대해 자신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펼치고 있는데, 그것이 시간이 지나도 (대부분) 한결같은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표할 수 밖에 없다.

문체도 도전적이지만 간결해서, 읽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500쪽에 가까운 분량인데도 3일만에 다 읽어버렸으니 말이다.

이 책을 읽고 난 뒤의 소득이라면, 그동안 호감을 가져왔지만 unit test와 pair programming 외에는 시도해보지 않았던 XP에 대한 저자의 고찰을 통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계기가 되었다는 것이다.
특히 고객을 마치 개발자의 한 사람인양 프로젝트에 긴밀히 참여시키는 것이 어렵다는 점을 들어 조엘은 XP를 비판하고 있는데, 이 점에 매우 공감이 갔다.
나는 지금 개발보다는 컴퓨터 시스템에 대한 관리를 하고 있는데, 이런 경우에도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은 다양하고 더불어 이 사용자들은 컴퓨터를 업무적인 필요로서만 접근하므로 자세한 내용까지 알지도 못하고 알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
이런 점만 봐도 전문가의 영역과 사용자(고객)의 영역이 어느정도 분리가 되어야할 필요가 있음을 실감하는 중이다.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년 후 한국  (1) 2005.09.25
iCEO 스티브 잡스  (1) 2005.07.22
조엘 온 소프트웨어 - 유쾌한 오프라인 블로그  (2) 2005.06.11
i-모드 사건  (1) 2005.06.03
Introduction to Algorithms  (4) 2005.06.02
누가 소프트웨어의 심장을 만들었는가  (4) 2005.05.27
Posted by pencil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디지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5.06.11 23:02

    이 사람은 WinXp 개발자야.?

  2. penc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5.06.12 14:11

    음.. 아니~_~ MS랑은 옛날에 엑셀 개발팀에 있었다는거 같은데;;<br />
    내가 쓴 XP는 eXtreme Programming이야~ ^^